아오야마 산책 [안내자 : 하야시타 에이지 (HADEN BOOKS)]

아오야마 지역의 소개

하야시타 에이지 (HADEN BOOKS)

이번에 제가 소개해드릴 곳은 도쿄도 미나토구에 있는 ‘아오야마(青山)’라고 불리는 ‘오모테산도(表参道) ~ 미나미아오야마(南青山) ~ 기타아오야마(北青山)’ 지역이에요. 이 지역은 고급 브랜드의 부티크와 셀렉트샵, 갤러리와 미용실, 카페와 레스토랑이 나란히하고 있는 패션과 유행의 발신 기지로서 알려져 있습니다. 우아하고 매력적이며 세련된 것을 찾는 사람들이 모이는 지역이에요.

도쿄에는 동일하게 품위 있는 물건과 사람들이 모이는 ‘긴자(銀座)’라는 지역이 있는데요, 긴자는 거리로서의 역사도 길고 전통과 격식, 기품을 중시한 클래식한 어른들의 분위기가 있는 것에 반해, 아오야마는 1970년대 이후부터 발전된 도쿄의 역사 속에서도 비교적 새로운 거리입니다. 바로 유행에 의해 계속 변해가는, 뛰어난 센스를 지닌 사람들, 특히 어른스러운 여성들에게 인기인 지역일지도 모르겠어요.

저는 도쿄의 거리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지역이 ‘아오야마’인데요, 제가 좋아하는 이유로서 패셔너블한 거리이면서 마음이 편해지는 평온함이 있는 ‘아름다운 거리’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건 분명 오모테산도(表参道)라고 불리는 메이지진구(明治神宮) 입구에서 아오야마도오리(青山通り) 교차로까지 이어지는 느티나무 가로수가 늘어진 큰 길, 이 지역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신사(神社)의 참배길(参道)이 있다는 사실에도 관계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아울러 아오야마에는 윤락업소와 파칭코 게임 센터라는 환락 및 오락 시설은 조례로 인해 일체 없다는 부분도 거리의 건전한 아름다움, 질서가 보장되어 있는게 아닐까 합니다. 이와 같은 사실 역시 아오야마라는 지역의 미적감각과 의식으로도 유명해서 개성적인 건물과 가게가 많이 자리하면서도 우아하면서 매력적인 통일감이 있는 분위기로 거리가 완성되어져 있어요. 단어를 바꿔보면 ‘아오야마 시간’이라고 해야할 우아하고 평온하며 꿈결같은 마법과 같은 아름다운 시간이 흐르고 있습니다. 도쿄의 일상 속에서도 특별하고 호사스러운 거리, 그런 분위기에요.

제가 운영을 맡고 있는 HADEN BOOKS는 오모테산도 교차로에서 걸어서 7~8분 정도 걸리는 곳에 있습니다. 꼼데가르송, 프라다, 카르티에, 요지 야마모토 등 고급 브랜드의 부티크와 일본을 대표하는 과자점인 YOKU MOKU 아오야마 본점이 있는 ‘미유키도오리(みゆき通り)’라는 이름이 붙은 거리를 거닌 다음에 나오는 네즈미술관(根津美術館) 교차로에서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큰 길이지만 골목으로 들어선 뒷길에 고즈넉이 자리하고 있어요. 원래는 꽃꽂이 회관(국제 꽃꽂이 회관) 자리로 48년전에 지어진 유서 깊은 건물로 건물 내부는 책과 CD 등을 취급하는 매장 공간과 천장이 높고 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커다란 창이 있는 카페 공간이 나눠져 있는 가게에요. 엔틱 가구로 통일된 차분함이 함께하는 이 곳에서 잠시 여유를 가져보세요. 느긋하게 커피를 마시면서 기분을 전환하거나, 소중한 사람들과의 오랜만의 시간을 즐기면서요. ‘아오야마 시간’을 맛 볼 수 있는 서점과 카페입니다. TV와 잡지에도 소개된 적이 많아서 여행중인 국내외의 손님들도 찾아주는 곳이기도 해서 관광안내소와 같이 평소에도 아오야마 거리의 장점을 알려드리고 싶어서 양질의 제품과 체험을 각각의 미의식으로 전하고 있는 근처의 가게들을 안내하는 일도 많아요. 아오야마를 대표하는 그리고 상징하는 듯 한 유명한 가게와 장소를 합쳐서 이번에도 추천하는 몇 곳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도쿄에 오실때는 아오야마에, HADEN BOOKS에, 꼭. 찾아주세요.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 *

青山エリアの紹介

林下英治 (HADEN BOOKS)

今回、僕が紹介するのは、東京都港区にある“青山”と呼ばれる「表参道〜南青山〜北青山」のエリアです。この街は、高級ブランドのブティックやセレクトショップ、ギャラリーや美容室、カフェやレストランが立ち並び、ファッションや流行の発信基地としても知られている。エレガントで、シックな、洗練されたモノを求めて人が集まるエリア。東京には、同じく上品なモノや人が集まる“銀座”という街がありますが、銀座は街としての歴史も長く、伝統や格式、気品を重んじたクラシックな大人の雰囲気に対して、青山は1970年代以降から発展した、東京の歴史の中でも比較的新しい街。まさに、流行によって変わり続ける、感度の高い人たち、特に大人の女性達に人気のエリアなのかもしれません。

僕自身、東京の街の中で一番好きなエリアが“青山”なのですが、僕が好きな理由として、ファッショナブルな街でありながら、ゆったりとした、穏やかさのある“美しい街”というのがあります。これはきっと、表参道と呼ばれる、明治神宮の入口から青山通りの交差点まで続く、街路樹のケヤキ並木の大通り、この街のシンボルともいえる“参道”があることにも関係しているのではないかな、と思います。合わせて、青山には風俗店やパチンコ・ゲームセンターといった歓楽娯楽施設は条例で一切無いということも、健全とした美しさ、秩序が保たれているのではないかなと。このようなことも、青山という街の美的感覚、意識としても有名なので、個性的な建物やお店がたくさんありながら、エレガントでシックな統一感のある雰囲気で街が出来上がっている。言葉を変えれば「青山時間」というべき、優雅で穏やか、夢のような、魔法のような美しい時間が流れている。東京の日常の中でも、特別で贅沢な街、そんな感じです。

僕が店主を務めるヘイデンブックスは、表参道の交差点から歩くこと7〜8分くらい。コムデギャルソン(COMME des GARÇONS)、プラダ(PRADA)、カルティエ(Cartier)、ヨウジヤマモト(Yohji Yamamoto)などの高級ブランドのブティックや、日本を代表する洋菓子店のヨックモック(YOKU MOKU)青山本店などがある“みゆき通り”という名前のついた通りを歩いて、根津美術館の交差点の近く。大通りから、路地を入った裏通りにひっそりと所在しています。元々はいけ花の会館(国際いけばな会館)として、48年前に建てられた由緒ある建物で、店内は、本やCDなどをあつかうショップスペースと分かれて、天井が高く、空を眺めることのできるような大きな窓のある喫茶スペースがあるお店です。アンティークの家具で統一された落ち着きのあるこの場所で、ほっと一息。ゆっくりとコーヒーを飲みながら、気分を休めたり、大切な人との久しぶりの時間を楽しんだり。「青山時間」が味わえる、ブックストア&カフェです。テレビや雑誌などでも紹介されることも多く、旅行中の国内外のお客さんも訪れるお店でもあるので、観光案内所のように、普段から、青山の街の良さを知って欲しくて、良質なモノやコトをそれぞれの美意識で伝える、近隣のお店をご案内することも多いです。青山を代表する、象徴するような有名なお店やスポットと合わせて、今回もおすすめをいくつかご紹介します。東京にお越しの際は、青山に、ヘイデンブックスに、ぜひ。いらしてくださいね。お待ちしております。

 

 

댓글 남기기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