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라주쿠 지역 주요 스팟 소개

하라주쿠 지역 주요 스팟 소개

 

아오노 켄이치 (BEAMS Creative Director / BEAMS RECORDS Director)

 

1) JR하라주쿠역
1906년에 문을 연 하라주쿠역의 오모테산도 출구에 있는 역 건물은 1924년 준공으로 현존하는 도쿄도내 JR노선 중에서는 가장 오래된 목조 역 건물이다. 이것이야말로 다이쇼 모더니즘(大正モダン)의 얼굴을 지닌 건물, 2020년을 목표로 현재 진행중인 하라주쿠역 리뉴얼 공사에 의해 해체 위기에 처해져있다. 존속, 보존의 목소리가 높지만 과연 어떻게 될지. 남아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2) 코쿠리츠노우가쿠도우 (国立能楽堂, 국립 노 악당)  http://www.ntj.jac.go.jp/nou.html
일본의 전통 예능인 노가쿠(能楽) (노(能)와 교겐(狂言))에 특화된 공립 노 공연장. 설립은 1983년. 노 공연 무대 외에도 자료전시실도 있으며 또한 감상 교실 등도 열려서 다양한 각도에서 노가쿠를 접할 수 있다. 좌석수는 627석으로 비교적 소규모 극장이지만 차분한 분위기의 좋은 장소다. 병설 레스토랑은 공연이 없는 날에도 점심 시간 영업을 하고 있다.

 

3) 후지센겐진쟈 (센다가야의 후지즈카)
후지산 신앙은 오래전부터 있었지만 에도시대(江戸時代) 중,후기에 유행한 ‘후지코우(富士講)’는 일찍이 유명하다. 후지산을 숭배하는 농민과 상인들로 조직되어 시로쇼우조쿠(白装束)라는 흰 의복을 걸치고 전국 각지에서 후지산으로 향했다. 그와 동시에 참배하기 어려운 사람들이 신앙의 대상으로 빌고 있는 ‘후지즈카(富士塚)도 각지에 만들어졌는데 이 곳도 그 중 하나다. 1789년에 축조된 곳이다.

 

4) 오오타기넨비쥬츠칸 (太田記念美術館, 오오타 기념 미술관)  http://www.ukiyoe-ota-muse.jp/
토호 생명 상호 보험 회사(東邦生命相互保険会社)의 사장이었던 5대 오오타 세이조우(太田清藏)가 수집하고 있던 우키요에(浮世絵) 컬렉션을 공개하고 있는 우키요에 전문 미술관. 1980년 오픈 이후 육필화(肉筆画)와 판화(版画) 양쪽에서 우키요에 역사를 약 1만4천여점이라는 압도적인 작품수로 전하고 있다. 호쿠사이(北斎), 히로시게(広重), 요시토시(芳年), 쿠니요시(国芳), 우타마로(歌磨)와 같은 저명한 우키요에 작가들의 작품을 볼 수 있다.

 

5) 타케시타도오리 (竹下通り)  http://www.takeshita-street.com/
하라주쿠를 대표하는 거리인 타케시타도오리. 이 곳은 어느 시대에도 번화함을 잃지 않는 독특한 흡인력이 있다. 하라주쿠를 직접 가게 된 1970년대 후반부터 줄지어 늘어서 있는 가게들은 상당한 변화가 있었지만 그다지 거리의 인상이 바뀌지 않는 것은 건물 모습이 예전 그대로이기 때문일까? 아이돌 사진을 파는 가게와 ‘부티크 타케노코(ブティック竹の子, 1978년 오픈한 타케시타도오리에 있는 타케노코족(竹の子族) 의상 판매점)’는 지금도 건재하다.

 

6) 류우노코 (龍の子)  http://ryunoko.tokyo/
하라주쿠에서 제대로 된 식사를 한다는건 실로 어려운 일이지만 그럴때에는 사천 요리점 ‘류우노코’ 밖에는 없다. 인기 메뉴인 산초가 들어간 마파두부, 탄탄면 등을 필두로 어느것을 먹어도 실패가 없다. 점심 영업 시간대에는 적당한 가격에 만족감 높은 정식도. 현재 인테리어 공사중으로 2018년 2월 18일에 리뉴얼 오픈을 할 예정이다.

 

7) CURRY UP  http://www.curryup.jp/
오래전 하라주쿠에서 카레라고 하면 ‘GHEE’였지만 2005년에 아쉽게도 폐점. 2010년, 센다가야 초등학교 옆에 오픈한 ‘CURRY UP’은 그 맛을 계승하고 있는 카레 전문점이다. 프로듀스는 ‘GHEE’에서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NIGO®. 매일 다녀도 질리지 않을 정도의 다양하고 풍부한 메뉴가 있어서 좋다.

 

8) Kit gallery  http://kit-gallery.com/
패션의 거리로 많이 생각되어지는 하라주쿠지만 소규모 미술 갤러리가 생각외로 많다. 여기 ‘Kit gallery’도 그 중 하나다. 오너는 뮤지션, 프로듀서, DJ인 마츠다 “CHABE” 가쿠지(松田”CHABE”岳二). 실험적이고 신선한 대안 작품의 전시가 많으며 새로운 재능과 만날 수 있는 기분 좋은 갤러리다.

 

9) OMOTESANDO ROCKET http://www.rocket-jp.com/
오모테산도 힐즈의 도우쥰칸(同潤館)에 있는 ‘OMOTESANDO ROCKET’은 젊은 작가를 중심으로 하는 미술 갤러리다. 도우쥰카이 아오야마 아파트(同潤会青山アパート)의 한 곳에서 1996년에 시작한 이 갤러리지만 오모테산도 힐즈는 바로 이 도우쥰카이 아오야마 아파트가 철거된 자리이다. ‘HARAJUKU ROCKET’은 음식과 미술에 초점을 맞춘 하라주쿠 뒷 골목에 위치한 자매점.

 

10) VACANT  https://www.vacant.vc/
2009년에 오픈한 하라주쿠를 대표하는 대안공간. 전시, 라이브, 퍼포먼스 등 세계의 창작 활동을 소개하는 2층과 아트북과 오리지널 상품 판매, 자그마한 갤러리에 바 기능을 더한 1층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1층은 전설적인 빈티지 옷 가게인 DEPT가 있어서 뛰어난 빈티지 웨어를 취급하고 있다.

 

11) bar bonobo  http://bonobo.jp/
세계 곳곳의 음악팬들로부터 존경 받고 있는 ‘bar bonobo’는 쇼와(昭和) 시대의 분위기를 남겨둔 오래된 민가를 개조한 작은 클럽. 음향이 뛰어난 1층 메인 플로어는 평일 주말에 관계없이 북적거린다. 2층은 턴테이블과 챠부다이(ちゃぶ台, 낮은 밥상)가 놓인 일본식 방, 온실과 같은 분위기의 테라스가 있어서 칠아웃 스페이스로서 기능하고 있다.

 

12) TEMBEA  http://torso-design.com/
튼튼한 제품 제작, 오래 쓸수록 맛을 더해가는 질 좋은 소재, 절제된 디자인으로 인기인 일본 가방 브랜드 TEMBEA의 매장. 아담한 매장 규모지만 목적에 맞게 고를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이 갖춰져 있다. 개인적으로 디렉터를 맡고 있는 BEAMS RECORDS에서도 별도로 주문한 상품들을 전개하고 있다.

 

13) PAPIER LABO.  http://papierlabo.com/
종이 및 종이와 관련된 상품과 문구를 취급하는 매장. 품위가 있으면서 세련되고 적당하게 힘을 뺀 느낌이 있는 취급 상품들은 반복해서 구입하고 싶어지는 매력이 있다. 또한, 활판인쇄를 시작으로 하는 각종 인쇄물과 가고시마의 쇼우분도(昇文堂)의 인감과 고무인 등의 주문도 받아주는 독특한 서비스도 해주고 있다.

 

아오노 켄이치 (青野賢一)
BEAMS 창조연구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BEAMS RECORDS 디렉터, 문필가. 1968년 도쿄 출생. 주식회사 BEAMS에서 세일즈와 홍보 부서를 거쳐, 현재는 주로 개인의 창의적인 창작 분야의 역량을 사외 클라이언트 작업으로 활용하며 ‘BEAMS 창조연구소’에 소속. 집필, 편집, 선곡, 대학교와 전문학교 강사, 타 기업의 PR 기획 입안과 이벤트 기획 운영 등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1999년에 음악 부문인 ‘BEAMS RECORDS’의 설립 기획에 참여, 이후 디렉터를 맡고 있다. 패션, 음악, 미술, 문학, 영화 등을 다각적으로 논평하는 문필가로 잡지와 웹 미디어, CD 라이너노트, 영화 극장용 팜플렛, 전시회 도록 등에 기고하고 있다. DJ, 선곡가로서는 1987년부터 활동을 시작. 댄스 뮤직에서 현대음악, 전위음악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선곡하는 독자적인 스타일에 정평이 나있다.

 

 

 

 

* * *

原宿エリアのスポット紹介

 

青野賢一 (BEAMS Creative Director / BEAMS RECORDS Director)

 

1) JR原宿駅 
1906年に開業した原宿駅の表参道口にある駅舎は、1924年竣工で、現存する東京都内のJR路線の中では最古の木造駅舎。これぞ大正モダンといった面持ちのこの駅舎、2020年に向け現在進行中の原宿駅改修工事によって、解体の危機にさらされている。存続、保存の声は高いが、果たしてどうか。遺ってもらいたいものだ。

2) 国立能楽堂
日本の伝統芸能である能楽(能と狂言)に特化した公共の能楽堂。設立は1983年。能舞台のほか、資料展示室もあり、また鑑賞教室なども実施され、様々な角度から能楽に触れることができる。座席数627席と比較的小さめの劇場ではあるが、落ち着いたいい場所だ。併設のレストランは、休演日にもランチタイム営業している。

3) 富士浅間神社(千駄ヶ谷の富士塚)
富士山信仰は昔からあるが、江戸時代の中、後期に流行った「富士講」はつとに有名である。富士山を崇める農民や商人らで組織され、白装束を纏って全国各地から富士山を目指した。同時になかなか詣でることのできない人が信仰の対象として拝んだ「富士塚」も各地に作られたが、こちらもその一つ。1789年築造とのことだ。

4) 太田記念美術館
東邦生命相互保険会社の社長であった五代 太田清藏が蒐集していた浮世絵コレクションを公開する浮世絵専門の美術館。1980年のオープン以来、肉筆画と版画の双方から浮世絵の歴史を約1万4000点という圧倒的な作品点数で伝えている。北斎、広重、芳年、国芳、歌磨といった著名な浮世絵師の作品を観ることができる。

5) 竹下通り
原宿を代表するストリートである竹下通り。ここにはいつの時代にも賑わいを失わない不思議な吸引力がある。私が原宿に行くようになった70年代後半から、軒を連ねる店舗は随分と変化があったが、あまり印象が変わらないのは建物が昔のままだからだろうか。アイドルの生写真を売る店や「ブティック竹の子」は今も健在だ。

6) 龍の子
原宿でちゃんとした食事を摂ろうと思うと実に難しいのだが、そんな時は四川料理「龍の子」に尽きる。人気メニューの山椒を効かせた麻婆豆腐、担々麺などを筆頭にどれを食べても外れがない。ランチ営業の時間帯には手頃な価格で満足度の高い定食も。現在改装中で2018年2月18日にリニューアル・オープンする予定である。

7) CURRY UP
かつて、原宿でカレーといえば「GHEE」だったが、2005年に惜しまれながら閉店。2010年、千駄ヶ谷小学校そばにオープンした「CURRY UP」は、その味を継承しているカレー専門店だ。プロデュースは「GHEE」でアルバイト経験のあるNIGO®。毎日通っても飽きないほどの、バリエーション豊富なメニューが嬉しい。

8) Kit gallery
ファッションの街と思われることの多い原宿だが、小規模のアート・ギャラリーが思いのほか多い。この「Kit gallery」もその一つである。オーナーはミュージシャン、プロデューサー、DJの松田”CHABE”岳二。オルタナティブでフレッシュな作品の展示が多く、新しい才能に出合うことができる気持ちのよいギャラリーだ。

9) OMOTESANDO ROCKET
表参道ヒルズの同潤館にある「OMOTESANDO ROCKET」は若手作家を中心としたアート・ギャラリー。同潤会青山アパートの一室で1996年にスタートした同ギャラリーだが、表参道ヒルズはこの同潤会青山アパートの跡地である。「HARAJUKU ROCKET」は食とアートにフォーカスした原宿の裏通りにある姉妹店。

10) VACANT
2009年にオープンした、原宿を代表するオルタナティブ・スペース。展示、ライブ、パフォーマンスなど、世界のクリエイティブを紹介する2Fと、アートブックやオリジナルグッズ販売、小ぶりなギャラリーにバー機能を加えた1Fからなる。また、1Fには伝説的古着屋「DEPT」があり、優れたヴィンテージウエアを扱っている。

11) bar bonobo
世界中の音楽好きからリスペクトされる「bar bonobo」は、昭和の雰囲気を残す古民家を改装した、小さなナイトクラブ。抜群に音がいい1Fのメインフロアは、平日、週末問わず賑やかだ。2Fにはターンテーブルとちゃぶ台の置かれた和室、温室のようなムードのテラスがあって、チルアウト・スペースとして機能している。

12) TEMBEA
堅牢な作り、使い込むほどに味わいを増す上質な素材、控えめなデザインで人気の日本のバッグ・ブランド〈TEMBEA〉のショップ。小ぢんまりとした店構えだが、目的に応じて選ぶことができるバリエーション豊富な品揃えである。私がディレクターを務める〈BEAMS RECORDS〉でも、別注アイテムを展開している。

13) PAPIER LABO.
紙および紙に関係するプロダクトやステーショナリーを取扱うショップ。上品でありながら、程よい抜け感がある取扱いアイテムは、リピートして買いたくなる魅力がある。また、活版印刷をはじめとする各種印刷物や、鹿児島の「昇文堂」の手彫り印鑑、ゴム印などのオーダーも承ってくれるユニークな取組みも行っている。

 

青野賢一
ビームス創造研究所クリエイティブディレクター、ビームス レコーズ ディレクター、文筆家。1968年東京生まれ。株式会社ビームスにて販売職、プレス職などを経て、現在は個人のソフト力を主に社外のクライアントワークに生かす「ビームス創造研究所」に所属し、執筆、編集、選曲、大学や専門学校の講師、他企業のPR企画立案やイベントの企画運営などを行っている。また、1999年、音楽部門〈BEAMS RECORDS〉の立ち上げに参画し、以来ディレクターを務める。ファッション、音楽、美術、文学、映画などを多角的に論ずる文筆家として雑誌やウェブ媒体、CDのライナーノーツ、映画の劇場用パンフレット、展覧会図録などに寄稿している。DJ、選曲家としては1987年より活動をスタート。ダンスミュージクから現代音楽、前衛音楽まで、ジャンル横断的に選曲する独自のスタイルには定評がある。

 

 

댓글 남기기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