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라주쿠 산책 [안내자 : 아오노 켄이치 (BEAMS Creative Director / BEAMS RECORDS Director)]

하라주쿠 지역의 소개

 

아오노 켄이치 (BEAMS Creative Director / BEAMS RECORDS Director)

 

하라주쿠(原宿), 센다가야(千駄ヶ谷) 일대가 현재의 모습을 지니게 된 계기는 1964년 도쿄 올림픽으로 생각해도 무방할 것이다. 도쿄의 많은 지역이 도쿄 올림픽을 경계로 어떠한 형태로든지 변화가 있었기 때문에 이 지역이 새삼스레 특별하다고는 말 할 수 없을 것이다. 이 시기에는 인프라 정비와 토지의 이용 목적의 변경 등이 도처에서 일어나고 있었다.

1909년에 만들어진 요요기 연병장(代々木練兵場)은 제2차 세계대전 후에 워싱턴 하이츠(ワシントン・ハイツ)라고 불리는 점령군 주둔 기지로 된다. 그 후 도쿄 올림픽 개최가 결정되면서 이 곳은 선수촌으로 만들어지게 되어 선수촌, 경기장 건설 부지로 정비가 진행된다. 도쿄 올림픽 폐막후, 워싱턴 하이츠 건물은 철거되고 그 철거지가 요요기공원(代々木公園)이 되었다. 이것이 1967년의 일이다. 코바야시 노부히코(小林信彦)의 ‘사설 도쿄 번성기(私説東京繁盛記)’에 의하면 이보다 조금 앞선 시기부터 ‘하라주쿠족(原宿族)’이라는 용어가 들리게 되었다고 한다. 하라주쿠족은 밤에 오모테산도(表参道) 주변을 스포츠카와 바이크로 돌면서 달리는 젊은 남녀를 가리키는 것으로 자동차를 타면서 이 주변의 독특한 ‘미국스러움’ — 말할 것도 없이 이는 워싱턴 하이츠의 남겨진 체취지만 — 을 음식과 풍경을 통해 즐겼다고 한다. 하라주쿠족은 어린 남녀였지만 그렇다고 해도 그들은 자동차를 운전할 수 있는 연령이었을 것이다. 하라주쿠에 10대 초반과 10대 중반 계층이 등장하게 되는 것은 타케시타도오리(竹下通り)가 붐비기 시작하고, 라포레 하라주쿠(ラフォーレ原宿)가 오픈한 1970년대 중반, 후반을 기다려야 한다.

이렇게 보면, 하라주쿠는 어렴풋하지만 계속하여 유행과 세련된 것들과 관계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지만 센다가야 쪽은 보다 복잡하다. 아무튼 이 일대는 ‘쇼와(昭和) 30년대(1955년~64년)에는 남녀를 대상으로 하는 여관(지금으로 말하자면 러브호텔)이 많은 곳이었다’ <카와모토 사부로우(川本三郎) ‘지금과 예전의 도쿄 거리 산책(いまむかし東京町歩き)’ 수록 ‘센다가야(千駄ケ谷)’>. 지금은 센다가야는 하라주쿠와 같이 분쿄우 지구(文教地区, 교육시설 밀집 지구로 건축 용도 제한으로 인해 유흥업소 등의 건축이 금지된 지역)지만, 당시에는 도쿄 굴지의 번화가였던 신주쿠(新宿)의 안방으로서의 기능을 했던 것이다. 이들 ‘온천 마크’가 사라져간 것도 도쿄 올림픽때 쯤이라고 한다.

현재 센다가야는 사무 시설, 아파트가 눈에 띄지만 메이지도오리(明治通り)에서 북동쪽으로 벗어나 센다가야역(千駄ケ谷駅) 방면으로 향하면, 센다가야 지역의 수호신을 모시는 신사로 후지츠카(富士塚, 후지산 신앙의 대상으로 만들어진 인공 산)도 있는 하토노모리하치만진쟈(鳩森八幡神社)와 그 벳토지(別当寺, 신사 내에 만들어진 신사를 관리하는 절)인 즈이엔지(瑞円寺)가 있어서 차분한 분위기의 거리이기도 하다. 그 주변에서 동쪽으로 가면 1964년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인 국립 카스미가오카 육상 경기장(国立霞ヶ丘陸上競技場)[국립경기장, 国立競技場]을 전신으로 하고 2020년 도쿄 올림픽을 목표로 건설중인 신국립경기장(新国立競技場)이다.

그런데, 이 주변에 한하지 않고 거리를 거닌다면 지형과 지명을 의식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하라주쿠역에서 타케시타도오리 입구를 바라보면 내리막길로 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관광과 유람’을 목표로 오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목적지는 높은 곳에 있어야만 한다. 또한, 센다가야(千駄ヶ谷)는 지명대로 골짜기(谷) 부분이 있다. 골짜기에는 높은 곳에서부터 다양한 것들이 내려와서 모여들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해보면 남녀가 찾아 들어가는 여관이 많았다는 것도 고개가 끄덕여지는 이야기다.

 

 

***

原宿エリアの紹介

 

青野賢一 (BEAMS Creative Director / BEAMS RECORDS Director)

 

 原宿、千駄ヶ谷界隈が現在の姿となる契機は、1964年の東京オリンピックと考えて差し支えないだろう。東京の多くの街は東京オリンピックを境に何かしら変化があったので、この地区がことさら特別だということではないはずだ。この時期にはインフラ整備や土地の利用目的の変更などがいたるところで行われた。

 1909年に作られた代々木練兵場は、第二次世界大戦後にワシントン・ハイツと呼ばれる進駐軍兵舎となる。その後、東京オリンピック開催が決定すると、この地を選手村にすることとなり、選手村、競技用地として整備が進む。東京オリンピック閉幕後、ワシントン・ハイツの建物は撤去され、その跡地が代々木公園となった。これが1967年のことである。小林信彦『私説東京繁盛記』によれば、この少し前から「原宿族」なる言葉が聞かれるようになったという。原宿族とは、夜に表参道あたりをスポーツカーやバイクで走り回る若い男女のことで、クルマに乗りながら、このあたりに独特の「アメリカっぽさ」––––いうまでもなくこれはワシントン・ハイツ時代の残り香なのだが––––を飲食物や風景を通じて楽しんでいたようである。原宿族は若い男女ではあったが、とはいえ、彼、彼女たちはクルマを運転することができる年齢だったはずだ。原宿にローティーン、ミドルティーンがやってくるようになるのは竹下通りが賑わいはじめ、ラフォーレ原宿がオープンする70年代中盤、後半を待たねばならない。

 このように見ると、原宿はうっすらとであるが脈々と流行やお洒落な物事と関係していることがわかるのだが、千駄ヶ谷の方はより複雑である。何しろこの一帯は〈昭和30年代には連れ込み旅館(いまふうにいえばラブホテル)が多いところだった〉(川本三郎『いまむかし東京町歩き』所収「千駄ケ谷」)。今でこそ千駄ヶ谷は原宿同様文教地区だが、当時は都内有数の盛り場であった新宿の奥座敷として機能していたというわけである。これら「温泉マーク」が消えて行ったのも、東京オリンピックの頃という。

 現在の千駄ヶ谷は、オフィス施設、マンションが目につくが、明治通りから北東に逸れて千駄ケ谷駅方面に向かうと、千駄ヶ谷の総鎮守で富士塚もある鳩森八幡神社や、その別当寺である瑞円寺などがあり、落ち着いた街並みである。そのあたりから東進すれば、1964年の東京オリンピックのメイン会場であった国立霞ヶ丘陸上競技場(国立競技場)を前身とし、2020年の東京オリンピックに向けて建設中の新国立競技場だ。

 ところで、この辺りに限らず、街を歩くのなら、地形と地名を意識するといいだろう。原宿駅から竹下通りの入り口を望めば下り坂になっていることがわかる。「物見遊山」で目指してくる人々にとって、目的地は高いところでなければならない。また、千駄ヶ谷は地名通り谷部分がある。谷には高いところから様々なものが下りてきて吹き溜まるわけで、そう考えると連れ込み宿が多かったというのも頷ける話だ。

 

 

 

댓글 남기기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