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쿠시부야 산책 [안내자 : 하야시 신지 (BAR BOSSA)]

시부야의 역사

하야시 신지 (bar bossa)

‘시부야(渋谷)’에 대해 어떤 이미지가 있으신가요?

시부야 스크램블 교차로

지금은 이미 양쪽 다 사라졌지만 ‘치이마아(チーマー, 80년대 후반에서 90년대초에 주로 시부야 거리에 모여서 불량한 행위를 한 집단)’나 ‘간구로갸루(ガングロ・ギャル, 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초에 일본의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유행한 머리를 금발과 오렌지색으로 탈색하고 검은색으로 화장하는 스타일)’라는 젊은이들이 센타가이(センター街) 주변에 집단으로 모여있는 어수선한 거리라는 이미지일까요?

아니면 ‘세계에서 가장 레코드 가게가 많다’고 하는 우다가와쵸(宇田川町)와 쿼트로, 오르간 바와 같은 오래된 라이브 하우스와 클럽과 같은 음악의 거리라는 이미지일까요?

뭐 아무튼 ‘어른들은 그다지 가까이하고 싶지 않은 젊은이들이 많은 잡다한 거리’라는 이미지를 다들 가지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제 아내는 1961년에 태어나 세타가야(世田谷)에서 자랐는데요 어렸을때는 ‘시부야는 어머니와 둘이서 간단히 쇼핑을 하러 가는 근처의 소박한 거리’라는 인상이었다고 합니다. 어머니가 기모노를 입고 한껏 멋을 내고서 아버지와 동생들도 함께 쇼핑을 나가는 곳은 일단 긴자(銀座)였고 그 이외에는 없었다고 합니다.

그런것이 ‘시부야가 변하게 된 순간’이라고 피부로 느끼게 된 일이 있었다고 하는데 코우엔도오리(公園通り)에 파르코가 등장한 때라고 합니다. 찾아보니 파르코 1호점은 1973년에 생겼는데요, 아내의 인상으로는 ‘조금 더 나중이었던 기분이 든다’고 해서 실제로 시부야에 침투한 것은 조금 더 나중이었을거에요.

아내가 말하기로는 ‘코우엔도오리 주변은 꽤 적막한 인상이 있었다. 시부야가 들썩거린 곳은 도겐자카(道玄坂) 쪽으로 코우엔도오리는 목재 창고나 러브호텔 같은게 있어서 아무도 가지 않는 분위기였다’고 합니다.

거기에 파르코가 등장해서 빅쿠리하우스(ビックリハウス, 1974~85년에 발행된 일본의 대표적인 서브컬쳐 잡지)와 이코이 시게사토의 ‘맛있는 생활(おいしい生活, 1982~83년의 세이부백화점의 캐치 카피)’이라는 카피로 이미지를 만든 ‘시부야의 세종 문화(セゾン文化)’가 꽃을 피우게 되었습니다.

한편, 그런 파르코가 등장한게 1973년인데요, 그 해에 NHK가 아타고야마(愛宕山)에서 시부야로 옮겨왔어요. 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NHK 건물 안에 하루에 2만명이 근무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NHK 주변에 관련 기업이 많이 있어서 그 사람들의 수도 2만명이라고 합니다.

게다가, NHK라는 시설에는 ‘출입 업체’의 사람들도 많이 연계되어 있습니다. 이해하기 쉽게 말씀드리면 출연하는 배우와 탤런트와 뮤지션, 그리고 그 배우들이 소속된 소속사의 사람들. 아니면 그 탤런트들이 입고 있는 의류 관련 사람들과 분장 관련 사람들. 물론 카메라와 PC를 납품하는 업체 사람들, 세트의 소도구, 대도구 관련 사람들과 같이 한없이 많은 사람들이 NHK를 드나들고 있습니다.

그 사람들이 1973년부터 시부야로 매일 다니게 되었기 때문에 지금의 시부야가 생기게 된 것이겠지요.

그런 방송 사업의 성격상일까요, 개성적인 영화관이 많이 생기거나, 음악 관계자들이 자연스럽게 모여들어서, HMV와 타워레코드와 같은 대행 CD 매장도 생기고, 그런 시부야에서 ‘시부야케이(渋谷系)’라고 불리는 음악이 태어나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오쿠시부야(奥渋谷)로의 확장

시부야역의 2009년 하루 평균 이용자수는 240만 명이라고 합니다. 물론 잠깐 지나가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 중의 많은 사람들이 시부야에서 식사를 합니다. 밤이 되면 술을 마십니다. 그런 많은 사람들을 위해 음식점이 필요해지게 됩니다.

한편, 그렇게 전국에서 사람들이 많이 모여드는 지역의 경우 아무래도 역 바로 앞의 중심지는 임대료가 상당히 비싸져서 대기업의 매장들만 자리하게 되어버립니다. 그리고 저희와 같은 개인사업자가 경영하는 작은 가게는 동심원상으로 펼쳐진다고 할까요, 조금씩 시부야역에서 멀어져가게 됩니다.

시부야가 어떤 지형으로 되어있는지 아시고 계시나요? 주변에 다이칸야마(代官山)와 아오야마(青山)라는 ‘산(山)’이 있고 도겐자카(道玄坂)와 미야마스자카(宮益坂)라고 하는 그 산으로 향하는 ‘언덕(坂)’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언덕을 내려간 곳이 가장 낮은 ‘시부야(渋谷)’라는 ‘골짜기(谷)’입니다. 시부야역에 지하철 긴자센(銀座線)이 들어오는데요, 지하철인데도 시부야역의 3층에 도착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시부야가 지형이 낮은 장소라는 것이에요.

한편, 거리가 확장되어 갈 때 ‘도로와 강으로 분단된다’는 이야기는 아시고 계시나요? 예를들면 시부야의 역에서 사쿠라가오카(桜ヶ丘) 쪽으로 사람들이 이동하는데요, 그 사이에는 246이라는 커다란 도로가 있기 때문에 ‘시부야 거리와의 연속성’이 없어져서 사쿠라가오카보다 건너편은 아무리해도 ‘다이칸야마 지구’가 되어버립니다.

마찬가지로 미야마스자카를 올라가면 거기에도 246 도로가 달리고 있어서 그 건너편은 ‘아오야마(青山) 지구’가 되어버립니다. 시부야의 거리는 ‘펼쳐가고 싶다’고 항상 생각하고 있지만 ‘커다란 도로’로 분단되어서 그 이상은 건너편으로 ‘시부야’가 이어지지 못합니다. 

그래서 남겨진 곳이 ‘시부야에서 요요기우에하라(代々木上原) 방면의 길’이에요. 시부야역을 나오면 왼쪽에 109가 있죠. 거기를 오른편으로 들어가면 한참뒤에 토큐백화점 본점이 있습니다. 그 토큐 본점에서 카미야마(神山), 토미가야(富ヶ谷), 요요기하치만(代々木八幡)까지의 주변을 현재 ‘오쿠시부야(奥渋谷)’로 부르고 있어서 작고 재미있는 가게들이 상당히 많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일단 bar bossa도 그 오쿠시부야의 가장 시부야에 가까운 지역으로서 아슬아슬하게 들어가 있어서 다양한 미디어의 사람들로부터 ‘언제쯤부터 오쿠시부야가 시작되었나요?’라는 질문을 자주 받습니다. 물론 이전부터 이 주변에는 상점가가 있었는데요, 어느 쪽이냐면 ‘서민적인 분위기가 남겨진 한가로운 상점가’ 였습니다.

그게 변하게 된 계기는 테오브로마(Theobroma)의 등장이라고 생각합니다. 1999년에 생겼는데요 대다수의 사람들이 ‘갑자기 저런 곳에 저런 커다란 초콜릿 전문점이 생겨도 괜찮을까’라고 얘기했습니다. 초콜릿은 ‘선물’로서의 면이 있어서 근처에 쇼우토우(松濤)와 같은 일본에서 제일가는 고급주택지도 있기 때문에 그 사람들이 이용하지 않을까와 같은 다양한 억측이 날아들었는데요 순식간에 테오브로마가 화제의 가게로 되었습니다.

그 다음은 역시 2008년의 아히루스토어(アヒル・ストア)의 등장이라고 생각합니다. 남매가 둘이서 운영하고 있는 작은 가게인데요, 동생이 눈 앞에서 구운 빵과 오빠가 고르는 당시에는 아직 희귀했던 비오 와인이 맛있는 와인 바 에요. 저는 실은 아히루 스토어가 생긴지 한달도 되지않을때에 처음 방문했는데요 가게에 들어가서 바로 ‘우와, 이 가게는 앞으로 꽤나 화제가 되어서 전설적인 가게가 되겠구나’라고 느껴서 그 감상을 그대로 주인인 사이토 남매에게 전했습니다. 물론 두 사람은 ‘무슨 말씀을 하시고 계세요’라고 웃었지만요.

하지만 아시다싶이 이후 아히루 스토어가 제안한 와인 바의 스타일은 순식간에 퍼져서 지금은 일본 전국의 거리에 반드시 있는 스타일의 가게의 선구자가 되었습니다. 물론 그 아히루 스토어에 이어서 그 주변에는 많은 음식점이 늘어났는데요 오쿠시부야를 말할때 빼놓을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문화의 향기’입니다.

토미가야

일반적으로 ‘오쿠시부야’라고 하는 경우, 토큐 본점부터 토미가야 교차로를 가르킵니다. 그 지역은 토큐 분카무라(東急文化村)라는 영화관과 극장과 미술관이 들어있는 시설부터 시작되어 업링크(アップリンク)라는 테라야마 슈우지(寺山修司)의 텐죠우사시키(天井桟敷, 일본의 언더그라운드 극단) 출신의 아사이 타카시(浅井隆)씨가 맡고 있는 영화관, 그리고 출판업을 하면서 가끔은 매장 이벤트로 열리는 새로운 스타일의 서점인 SPBS가 있으며, 토미가야의 교차로에서는 고품격 재즈와 클래식 연주를 들을 수 있는 하쿠쥬홀(白寿ホール)이 있습니다.

여러분, 영화와 극장, 콘서트와 미술관에 간 다음에는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거나 차와 술을 마시고 서로 감상을 나누죠. 오쿠시부야는 그러한 사람들의 모여드는 장소로서의 음식점이 필요한 면도 있습니다.

한편, 도쿄의 ‘품격이 높으며 패셔너블한 거리’라면 우선 아오야마와 다이칸야마를 떠올리시죠. 그 두 지역은 확실히 금전적으로 여유가 있으며 맛있는 음식과 새로운 것들을 많이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들지만 일단 임대료가 비쌉니다.

하지만 오쿠시부야는 아직 임대료가 꽤 저렴해요. 그리고 근처에는 쇼우토우와 요요기우에하라와 같은 고급주택지도 있고 게대가 요요기공원이라는 시민들의 휴식처도 있어요. 예를들면 나카메구로(中目黒)의 메구로가와(目黒川)와 신주쿠교엔(新宿御苑) 근처의 신주쿠산쵸메(新宿三丁目)와 같은 ‘자연을 느끼는 장소의 바로 근처’는 취향이 좋은 음식점이 모이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뭐 상상으로는 저녁에 데이트로 식사를 하고 술을 약간 마신 후에 밤바람을 조금 맞아가면서 걸을 수 있는 ‘자연을 느끼는 스팟’이 연인들에게는 가장 좋기 때문이겠죠. 하지만 여러분도 그렇지 않으세요? 유락쵸(有楽町)에서 술을 마시면 히비야공원(日比谷公園)에 가고, 요코하마(横浜)에서 술을 마셔도 바다를 보러 가잖아요. 오쿠시부야에서 술을 마시면 요요기공원에 가고 싶어진다고 생각해요.

그런 의미에서는 오쿠시부야는 연인들이 미술관과 영화와 라이브를 보고 난 후에 식사를 하고 요요기공원 근처를 거닐면서 키스 같은걸 할 수 있는 장소에요. 이러면 모두들 모여들겠네요.

 

댓글 남기기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