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모기타자와 산책 [안내자 : 하야시 신지 (bar bossa)]

시모기타자와 지역의 소개

 

하야시 신지 (bar bossa)

 

시모기타자와(下北沢)는 신주쿠(新宿)에서도 시부야(渋谷)에서도 전철로 한 번에 갈 수 있는 매우 편리한 지역에 있어요. 대부분의 문화 관련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신주쿠와 시부야는 가야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그 두 지역에 바로 갈 수 있는 점이 시모기타자와 입지의 매력입니다.

그래서 시모기타자와에는 자연스럽게 음악, 영화, 연극 등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사는 지역이 되었어요. 그리고 혼다게키죠우(本多劇場)와 스즈나리(ザ・スズナリ)와 같은 극장이 생기거나 로후토(ロフト)와 CLUB Que와 같은 라이브하우스가 생겨나서 거기에 출연하는 사람들과 언젠가 출연하고 싶어하는 젊은이들이 모여들었습니다. 자연스럽게 시모기타자와라는 지역 자체가 미래에 뮤지션으로 유명해지려는 사람들과 배우로서 유명해지려는 사람들이 모여드는 곳이 되어서 돈은 없지만 꿈만은 크게 가지고 있는 젊은이들이 모이는 동네가 되었어요.

그래서 시모기타자와는 저렴하면서 맛있는 음식점이 많이 있고, 라이브와 연극이 끝난 후에 아침까지 술을 마시면서 떠들거나 서로의 꿈을 이야기하는 가게도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지방에서 올라온 꿈을 지닌 청년들은 우선 그러한 음식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친구를 사귀거나 극단에 들어가거나 밴드를 만들거나 합니다.

그런 이유로 시모기타자와에는 나중에 유명해진 배우와 뮤지션이 아르바이트를 했던 곳이라던가 자주 다녔다는 가게가 아주 많아요. 그러한 가게들을 돌아다녀 보는 것도 시모기타자와의 매력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시모기타자와는 아무튼지 길을 찾기 어렵다는 점도 특징 중 하나에요. 이건 세타가야구(世田谷区)에서는 자주 있는 일인데요 원래 농지였던 곳을 구획 정리를 하지 않은채 계획 없이 가게들이 점점 들어서게 되었다는 역사가 있기 때문이에요.

시부야(渋谷)가 ‘골짜기(谷)’여서 언덕(坂)(도겐자카, 道玄坂)과 개천(川)(우다가와, 宇田川)이 있듯이 시모기타자와(下北沢)도 ‘못(沢)’이에요. 시로타(代田)라는 ‘논’이 있던 장소입니다.

시모기타자와는 키타구치(北口)와 미나미구치(南口)의 인상이 약간 다릅니다. 미나미구치 쪽이 어느 쪽이냐면 ‘잡다한 이미지’가 있어요. 바, 이자카야, 극장, 라이브하우스가 있는 곳도 전부 미나미구치 입니다. 키타구치는 차분한 이미지가 있어요. 스타벅스와 무인양품이 있는 약간은 어른스러운 분위기입니다. 그리고 키타구치에는 이치방가이(一番街)라는 오래전부터 자리하고 있는 상점가가 있어요. 이 상점가는 예전에는 정말 할아버지와 할머니들이 다니시는 길이었는데 요즘은 젊은 사람들이 카페와 빈티지 옷가게를 열게 되어서 그런 가게들을 하나씩 보면서 걸어가는 것도 재미있을지도 모르겠어요.

물론 레코드 가게와 서점도 작고 재미있는 곳이 많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유명한 가게만 소개를 드리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곳도 많이 있으니 그런 곳들을 직접 걸어다니면서 발견하는 것도 시모기타자와의 매력일 듯 합니다.

 

 

* * *

下北沢エリアの紹介

 

林伸次 (bar bossa)

 

下北沢は新宿にも渋谷にも電車で1本で行けるというとても便利な場所にあります。ほとんどの文化的な仕事をしている人が、新宿と渋谷はどうしても行く必要があるので、そのどちらにもすぐに行けるというのが、下北沢の立地の魅力です。

それで下北沢には自然と音楽や映画や演劇なんかが好きな人が住む街となりました。

そして本多劇場やザ・スズナリといった劇場ができたり、ロフトやCLUB Queといったライブハウスもできて、そこで出演する人や、いつかそこで出演したい若者たちも集まってきました。

そして自然と、下北沢という街自体が、いつかミュージシャンとして有名になりたい人や、俳優として有名になりたい人が集まる街となって、そういうお金がないけど夢だけはたくさんあるという若者が集まる街となりました。

だから、下北沢には安くて美味しい飲食店がたくさんありますし、ライブや演劇が終わった後で、朝まで飲んで騒いだり、夢を語り合ったりするお店もたくさんあります。

そして、田舎から出てきた夢を持った若者は、まずそういう飲食店でバイトをしながら、友達を作って、劇団に入ったり、バンドを組んだりします。

だから下北沢には、後に有名になった俳優やミュージシャンがバイトをしていた、とか、よく通っていたというお店がとても多いです。そういうお店を回ってみるのも下北沢の魅力かと思います。

下北沢はとにかく、道がわかりにくいというのも特徴のひとつです。これは世田谷区にはよくあることなのですが、元々農地だったところを区画整理をしないで、無計画にお店が増えていったという経緯があるからです。

渋谷が「谷」で、坂(道玄坂)や川(宇田川)があるように、下北沢も「沢」なんです。代田という「田圃」があった場所です。

下北沢は北口と南口の印象が少し違います。南口の方がどちらかといえば「雑多な印象」があります。バーや居酒屋や劇場やライブハウスがあるのも全部南口です。北口は落ち着いた印象があります。スターバックスや無印があって、少し大人の雰囲気です。そして北口には一番街という古い昔ながらの商店街があります。この商店街は昔は本当にお爺さんとお婆さんが歩く通りだったのですが、最近は若い人がカフェや古着屋を始めたりして、それをひとつづつ見ていくのも面白いかもしれません。

もちろんレコード屋や本屋も小さくて面白いお店がたくさんあります。今回は有名なお店しか紹介していませんが、知られていないお店もたくさんありますから、それを自分の足で発見するのが下北沢の魅力です。

 

 

 

댓글 남기기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